통쾌한 반격의 기술, 오자서병법 - 공원국 지음/위즈덤하우스 통쾌한 반격의 기술 오자서병법. 원전은 길이가 짧다. 그 속에서도 반복해서 전하는 메세지가 있다. 도전자 입장에 서라는 것이다. 책 제목에서도 나오듯이 오자병법은 정규전이 아닌 유격전을 근간으로 하고 있다. 유격전은 상대를 끌어들여 일격을 가하는 걸 근간으로 한다. 요즘 이야기하는 작은 기업, 애자일 문화, 린 스타트업...

지금의 조건에서 시작하는 힘 - 스티븐 기즈 지음, 조성숙 옮김/북하우스 거부감 없이 너무 쉽다 생각할 수 있는 수준으로 일단 먼저 시작하라는 이야기다. 이것이 중요한 이유는 도전적인 과업을 달성하고자 하면 두뇌가 반응하기 시작하는데, 너무 뻔히 쉬운 일에 대해서는 두뇌의 검증 작업을 슬쩍 지나쳐 버릴 수 있다는 것이다. 일단 시작해서 하고 있는...

회장님의 메모 - 앨런 C. 그린버그 지음, 홍은주 옮김/이콘 창사이래 80년 동안 적자를 낸 적이 없다는 거대 금융회사 회장님이 직원들에게 전달했던 메모를 책으로 엮은 것이다. 이 책에는 복잡한 경영 기법에 대한 이야기는 없고, 나이든 노인분의 잔소리들만 잔뜩 적혀 있다. 하지만 그 잔소리는 귀를 막고 싶은 꼰대질이 아니다. 회사가 추구해야할 본질과...

아마존, 세상의 모든 것을 팝니다 - 브래드 스톤 지음, 야나 마키에이라 옮김/21세기북스 한 명의 인간은 책을 통해 이해하는 것은 실체적 진실과는 거리가 멀 수 있다. 선별된 이야기들은 작가가 보여주고 싶은 모습들만 독자에게 보여주기 때문이다. 다행스럽게도 이 책은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가 가진 여러면들을 보여주려 노력하고 있다. 제프 베조스가 싫어 회사를...

은하영웅전설 완전판 스페셜 박스세트 - 전15권 - 다나카 요시키 지음, 김완 옮김, 미치하라 카츠미 그림/디앤씨미디어(주)(D&C미디어) 10 권으로 구성된 세트를 읽었다. 어릴 적 앞 부분을 조금 읽었었다. 당시 출판된 컴퓨터게임을 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그 후 은영전 이름을 마주할 때마다 언젠가는 읽어봐야지 하다가 드디어 이번에 마무리 했다. 게임을 95년 정도에 했었으니 ,...

마스터 앤드 커맨더 1 - 패트릭 오브라이언 지음, 이원경 옮김/황금가지 절판된 책이 도서관 보존 서가에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냉큼 빌려다 읽었다. 결과는 대만족. 소장 하고 싶은 욕구가 솟구쳤다. 번역된 책은 총 6권이다. 원작에서는 한 권으로 출판된 것을 1부 2부로 나눠서 나왔다. 오브리 머투린 시리즈의 처음 세 권이다. 도서관에 3권 H.M.S....

어느새 한 해가 지나간다.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떠올려 보려 해도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하지만 빼곡히 쓴 일기장들을 보니까 뭐가 많이 있었나보다. 올 한해 가장 잘한 일이라면 일기를 거의 빠짐없이 쓴 것이라고 하겠다. 연말 즈음엔 책도 제법 많이 읽었다. 소설을 읽고 싶다는 욕망이 폭발해서 은하영웅전설(6/10), 패트릭오브라이언의 책들(2/4), 플루타르코스 영웅전(4/10) 총...

페이스북 이펙트 - 데이비드 커크패트릭 지음, 임정민.임정진 옮김/에이콘출판 FANG. 미국 it 증시를 대표하는 4개 회사의 앞머리 글자를 따서 만든 말이다. 페이스북 이펙트는 첫번째 F 가 뜻하는 페이스북의 성공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책이다. 영화 소셜네트워크를 재밌게 본 사람이라면 좋아할 것이다. 사람들은 크게 성공한 기업은 단 한번 큰 기회를 잡아 억만장자가...

블로그에 포스팅을 안한지 4개월이 다되어 간다. 쓰고 싶은 이야기들이 많았는데 게시까지 한 글은 없었다. 대부분이 초안이나 아이디어 메모 상태에서 머물렀다. 미완으로 남은 글들은 스트레스가 되었다. 의식하고 있지 않아도 마음 한구석을 차지하고 있었던 모양이다. 글을 잘 쓰고 싶어서 블로그 포스팅의 질을 높여 보려고 했었다. 이 노력과 방향까지는 문제 될 것이 없었는데,...

도요타 최강경영 - 시바타 마사하루 & 카네다 히데하루 지음, 고정아 옮김/일송미디어 2017 년에 다시 읽는 도요타 이 책의 초판은 2001 년에 인쇄되었다. 15년도 더 된 일이다. 이제와서 다시 도요타를 들여다 보는 게 의미를 가질 수 있을까? 변화가 빠른 소프트웨어 스타트업에도 이 책의 이야기가 통할까? 내 생각을 말하자면 그렇다 라고 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