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Image

스티브잡스는 매일 아침 거울 앞에서 자신에게 이런 질문을 하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했다고 한다. 만약 며칠을 계속 No 라는 대답이 나오면 그때는 무언가 변화를 주어야 할 때라고 판단했다고 한다.

“만약 오늘이 나의 마지막 날이라면, 나는 오늘 할려고 하는 그 일을 하길 원하는가?”

잡스처럼 매일은 아니더라도, 일주일에 한번이라도 위와 같은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질 수 있다면 그걸로도 충분히 대단하다고 할 수 있겠다.

유시민 작가가 쓴 어떻게 살 것인가 에서도 이와 비슷한 이야기가 나온다. 어떻게 살아갈 지 계획하기 위해서 먼저 던져야 하는 질문은 “어떻게 죽을 것인가” 라는 것이다.

결국 삶의 여정은 죽음이라는 종착역에서 끝이 나는데, 도착지의 관점에서 지나온 길을 바라보는 관점을 가정해보자는 것이다. 인생의 철학과 같은 무거운 주제를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들이 일상에서 늘 하는 고민인, 나는 무엇을 할 것인가? 어떻게 살아가야 하나? 같은 질문에 대한 대답을 해보자는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죽음에 대해 생각해 보아야 한다. 인간이 겸허해 질 수 있고, 본질에 대해 생각해 보는 계기를 가장 손쉽게 제공하는 것이 죽음이기 때문이다. 죽음을 눈 앞에 두고서도 손에 움켜쥐고 있는 것이 있다면 그것이야 말로 남은 생을 불태워 성취해야 하는 그 무엇이 될 것이다.

for the past 33 years, I have looked in the mirror every morning and asked myself:

“If today were the last day of my life, would I want to do what I am about to do today?”

And whenever the answer has been “No” for too many days in a row, I know I need to change something.

Remembering that I’ll be dead soon is the most important tool I’ve ever encountered to help me make the big choices in life. Because almost everything — all external expectations, all pride, all fear of embarrassment or failure – these things just fall away in the face of death, leaving only what is truly important.

Remembering that you are going to die is the best way I know to avoid the trap of thinking you have something to lose. You are already naked. There is no reason not to follow your heart.

About a year ago I was diagnosed with cancer. I had a scan at 7:30 in the morning, and it clearly showed a tumour on my pancreas. I didn’t even know what a pancreas was. The doctors told me this was almost certainly a type of cancer that is incurable, and that I should expect to live no longer than three to six months.

My doctor advised me to go home and get my affairs in order, which is doctor’s code for prepare to die. It means to try to tell your kids everything you thought you’d have the next 10 years to tell them in just a few months. It means to make sure everything is buttoned up so that it will be as easy as possible for your family. It means to say your goodbyes.”

Blog Logo

Ki Sung Bae



Gsong's Blog

Developer + Entrepreneur = Entreveloper

Back to Overview